쿠엔틴 타란티노 <바스터즈:거친 녀석들> 영화도봐

우화로서의 역사, 허구, 통쾌한, 그러면서도 은근 찝찝한.
타란티노 감독의 과장된 폭력에는 아직도 실눈을 떠야 하지만
그의 영화는 재미있다.
모든 장에 내제되어있는 염통 쫄깃한 서스팬스도 일품이었고,
배우들 연기도 최고! 브래드 피트 참 멋있게 늙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